HOME >동대문구소개 > 유적지 >선농단

선농단

선농단은 조선초부터 농업과 관련이 있는 고대 중국의 신농씨(神農氏)와 후직씨(后稷氏)에게 매년 선농제를 지냈던 제단이다.

농업과 양잠업은 우리나라의 주요 산업으로서 이를 모든 백성들에게 권장하기 위해 국왕은 선농단 에서 제사를 지냈고, 왕비는 여인들을 거느리고 선잠단에서 누에치는 행사를 가졌다.

선농의 기원을 보면 삼국시대로 소급되는데 입춘(立春) 뒤 해일(亥日)에 명활성(明活城) 남쪽 태살곡(熊殺谷)에서 선농제(先農祭)를 지냈고, 입하(入夏) 후 해일(亥日)에 신성북문(新城北門)에서 중농제(中農祭)를 지냈으며, 입추 후 해일에는 산원(山園)에서 후농제(後農祭)를 지냈다는 기록이 삼국사기에 있다. 고려시대에는 성종 2년(983) 1월에 왕이 원구에서 기곡제(정월 첫 신일(辛日)에 그 해의 풍년을 빌던 나라의 제사) 를 지내고 몸소 적전(籍田)을 갈며 신농(神農)에게 제사하고 후직(后稷)을 배향(配享:종묘에 공신의 신주를 모심)했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선농(先農)은 신라 때부터 비롯되었으나 신농(神農)과 후직(后稷)을 제향(祭享)한 것은 고려 성종 때부터 비롯된 것으로 짐작된다.

조선시대에 와서는 농본민생정책의 표방으로 제례가 전대보다 더 빈번하게 행해졌다고 한다. 경칩(驚蟄) 후 길한 해일(亥日)을 골라 제례일로 정하면 국왕은 3일전부터 재계하고 당일 새벽에 여러 중신과 백성들이 참여한 가운데 제를 올렸다. 제사가 끝나고 날이 밝으면 국왕이 친히 선농단 부근의 친경지(親耕地)에서 쟁기로 밭을 가는 시범을 보였는데 이를 친경례(親耕禮)라 한다. 왕이 몸소 농사를 실천함으로써 중신들과 만백성에게 농사의소중함을 일깨우려 했던 의식이었다.

선농제(先農祭)를 지내고 나서 국왕을 비롯, 조정중신들은 물론 서민에 이르기까지 함께 밭을 간 후에 행사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의 수고를 위로하기 위해 소를 잡아 국말이 밥과 술을 내렸는데, 그 국밥은 선농단에서 내린 것이라 하여 '선농탕(先農湯)'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이것이 오늘날 설렁탕의 유래가 되었다.

조선시대에는 선농단에서 기우제나 가을에 국왕이 벼를 베는 행사도 가졌다.

선농제향(先農祭享)과 친경(親耕)은 조선시대 마지막 황제인 순종 융희 3년(1909년)까지 이어져 내려오다가 1910년 한일합방 이후 일제의 민족문화말살정책으로 중단되었다. 그러다가 1979년부터 제기동의 뜻있는 마을 주민들이 「선농단친목회」를 조직하여 조상들의 미풍을 되새기기 위해 1년에 한번씩 이 단에서 치제(致祭)를 올리다가 1992년부터는 동대문구를 중심으로 농림축산식품부와 동대문문화원, 선농단보존회가 공동주관하면서 국가행사로 발전하여 매년 4월 20일(곡우날) 선농단에서 선농제향을 재연하고 있다.
자료관리
  • 자료관리부서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
  • 전화번호 2127-4702
  • 팩스 02-3299-2616
  • 등록일 2013-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