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동대문의명소 > 청계천/중랑천

청계천/중랑천

청계천

생명이 살아 숨쉬는 생태공간, 청계천

청계천은 한강의 제2지류로, 인왕산에서 발원하여 서울 도성의 중심부를 동쪽으로 흘러 성동구 사근동, 송정동, 성수동 경계에서 제1지류인 중랑천과 합류하여 한강으로 흐르는 길이 13.7km의 하천이다. 청계천은 40년 동안 고가도로로 덮여있다가 서울시의 청계천복원사업으로 2005년 10월 1일 도심 속 하천으로 개통되었다. 새로이 복원된 청계천은 서울 종로구 세종로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시작되어 성동구 신답철교 부근에서 한강과 만난다.

화려한 조명이 설치된 다리, 도자벽화 ‘정조대왕능행반차도’, 현대미술가 5인이 꾸민 ‘문화의 벽’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상류에 비해 청계천 하류는 조용하고 사색적이다. 청계천 하류에는 다시 살아난 자연이 있다. 습지에는 어류, 양서류, 조류 등의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갯버들, 매자기, 꽃창포 같은 수생식물이 살고 있다. 수크령과 억새도 청계천을 따라 무성하게 펼처져 있다. 충주 사과나무길에는 충주시에서 기증한 사과나무 116그루가 고산자교와 신답철교 사이 300m 구간에 늘어서 있어 계절의 변화를 물씬 전한다. 재잘거리는 청계천과 보폭을 맞추어 천천히 걸으면 자연이 주는 생명력에 저절로 감동하게 된다.

청계천 도보관광 안내

문화유산해설사가 동행하며 소개해주는 코스로, 2시간~3시간 가량 소요된다. 서울시 시설관리공단에서 진행하는 도보관광코스에 사전에 예약을 해야 참가가 가능하다. 1코스와 2코스가 있는데, 1코스 관광은 청계천 상류지역 관광을 하게 되고, 2코스 관광은 중·하류지역 관광을 하게 된다.
제1코스(청계광장~오간수교), 제2코스(청계문화관~오간수교)

잠깐! 청계천의 유래를 알아 볼까요?

청계천은 도성안, 곧 서울 분지의 물을 모아 서출동류(西出東流, 서쪽에서 동쪽으로 흐름)하며, 일명 개천(開川) 또는 청풍계천(淸豊溪川)이라 불렀다. 개천(開川)이란 조선조 태종 때 하천정비를 시작하고 영조 36(1760)년 인부 20만명을 동원하여 57일간 내의 바닥을 파고 모래를 치우며 하천을 바로잡아 정리했는데 이 때 하천을 열었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일설에는 하천정비를 시작한 태종, 세종 때부터 개천으로 불렀다고도 한다.

교통

  • 지하철 : 고산자교에서부터 걷고 싶다면 지하철 2호선 용두역 3번 출구
  • 버스
    • 파랑(간선)버스 : 130, 303, 300, 370, 145, 721
    • 초록(지선)버스 : 1125, 1227, 2015, 2112
    • 빨강(광역)버스 : 9403, 9301

중랑천

자연과 스포츠가 조화된 공간, 중랑천

청계천은 한강의 제2지류로, 인왕산에서 발원하여 서울 도성의 중심부를 동쪽으로 흘러 성동구 사근동, 송정동, 성수동 경계에서 제1지류인 중랑천과 합류하여 한강으로 흐르는 길이 13.7km의 하천이다. 청계천은 40년 동안 고가도로로 덮여있다가 서울시의 청계천복원사업으로 2005년 10월 1일 도심 속 하천으로 개통되었다. 새로이 복원된 청계천은 서울 종로구 세종로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시작되어 성동구 신답철교 부근에서 한강과 만난다.

중랑천 둔치를 따라 제1공원~제5공원의 체육공원이 조성되었는데, 주민들이 운동을 하거나 산책 후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설도 함께 갖추어져 있다. 강사의 지도를 받으며 체계적으로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교실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으므로 혼자서 레포츠를 즐기기 망설이는 분이라면 생활체육교실 프로그램에 참가해도 좋을 것이다. 5.6km의 자전거 도로 등 레저스포츠를 위한 공간과, 자운영·유채·꽃잔디·메밀 등을 볼 수 있는 꽃단지도 중랑천 명물 중의 하나이다. 시원하게 펼쳐진 중랑천에서 땀 흘리고, 바람을 쏘이며 그 땀을 식히고 싶다면 중랑천 체육공원으로 가 보자.
녹지가 어우러진 생태학습장, 중랑천

중랑천 둔치에는 스포츠 공간만 있는 것이 아니다. 중랑천은 다양한 조류 및 곤충 · 식물의 서식처 및 먹이공간이 되어 준다. 동대문구에서 마련한 자연학습장에서는 생채나들이 · 생태체험교실 등 참여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생태프로그램이 운영되고, 밀수확 및 밀알나눠주기 · 목화밭가꾸기 등 주민 참여프로그램도 확대되어 날로 사랑받는 중랑천으로 거듭나고 있다.

철따라 유채,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이 무리지어 피어나는 꽃단지를 볼 수 있는 것은 물론이다. 물과 아기자기한 풀이며 곤충이 그립다면 생명력이 넘치는 중랑천에서 자연을 만끽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주변주요시설

자전거 전용도로(5.6㎞), 농구장, 배트민턴장, 족구장, 인라인 스케이트장 등

잠깐! 중랑천의 유래를 알아 볼까요?

옛날 중랑천은 도봉동 부근에서는 서원천(書院川중)으로 불리었고, 들판과 들판사이를 흐르는 강이라는 뜻으로 샛개, 샛강으로도 불리었으며고,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내이므로 한천(漢天), 한내라고도 불렀다. 면목동 일대에서는 중광개라고도 하였다. 1911년 일제에 의해 발행된 경성부지도에서 중량교(中梁橋)를 중랑교(中浪橋)로 표기해 놓은 이후 이를 추종한 각종 문헌에서 중랑천(中浪川)이라고 표기하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정착하게 되었다.
자료관리
  • 자료관리부서 문화체육과 문화예술팀
  • 전화번호 2127-4702
  • 팩스 02-3299-2616
  • 등록일 2010-09-03